날개 날개

날개

ISBN: 9791190059084

Auteur: Onbekend
€ 0,00
Inclusief belasting Levering binnen 1 uur
  • E-book
  • 9791190059084
  • november 2019
  • ...
  • Aantal
    Op voorraad, binnen 1 uur beschikbaar in uw account

    Toevoegen aan verlanglijstje

    account_circleDelen met vrienden!
    날개

    날개

  • E-book
  • 9791190059084
  • november 2019
  • Adobe ePub
  •  

    「날개」 는 이상이 지은 단편소설로, 1936년 9월 종합지인 『조광(朝光)』에 발표되었다. 한국 소설사의 전통에서 이상 문학의 비범성을 부각시키고 한국 소설의 전통시학에 변혁을 가져온, 문학사상 획기적인 작품이다.


    [작품 맛보기]


    지식 청년인 "나'는 놀거나 밤낮없이 잠을 자면서 아내에게 사육된다. "나'는 몸이 건강하지 못하고 자아의식이 강하며 현실 감각이 없다. 오직 한 번 시행착오로 아내를 차지해본 이외에는 단 한 번도 "아내'의 남편이었던 적이 없다. 아내가 외출하고 난 뒤에 아내의 방에 가서 화장품 냄새를 맡거나 돋보기로 화장지를 태우면서 아내에 대한 욕구를 대신한다.


    [작품 속으로]


    나는 잠이 잘 안 왔다.


    깨달았다. 아내가 쓰는 그 돈은 내게는 다만 실없는 사람들로밖에 보이지 않는 까닭 모를 내객들이 놓고 가는 것이 틀림없으리라는 것을 깨달았다.


    그러나 왜 그들 내객은 돈을 놓고 가나? 왜 내 아내는 그 돈을 받아야 되나? 하는 예의 관념이 내게는 도무지 알 수 없는 것이었다.


    그것은 그저 예의에 지나지 않는 것일까? 그렇지 않으면 혹 무슨 대가일까? 보수일까? 내 아내가 그들의 눈에는 동정을 받아야만 할 한 가엾은 인물로 보였던가? 이런 것들을 생각하노라면 으레 내 머리는 그냥 혼란하여 버리고 버리고 하였다. 잠들기 전에 획득했다는 결론이 오직 불쾌하다는 것뿐이었으면서도 나는 그런 것을 아내에게 물어 보거나 한 일이 참 한 번도 없다. 그것은 대체 귀찮기도 하려니와 한잠 자고 일어나는 나는 사뭇 딴 사람처럼 이것도 저것도 다 깨끗이 잊어버리고 그만 두는 까닭이다.


    이상(李箱, 1910년 9월 23일 ~ 1937년 4월 17일)


    본명은 김해경(金海卿), 본관은 강릉(江陵)이며 서울에서 태어났다. 일제 강점기의 시인, 작가, 소설가, 수필가, 건축가로 일제 강점기 한국의 대표적인 근대 작가이자 아방가르드 문학가이다.
    Onbekend
    9999999 Items

    Datasheet

    Taal:
    ko
    Bindwijze:
    E-book
    Ebookformaat:
    Adobe ePub
    Auteur 2:
    Onbekend
    Verschijningsdatum:
    november 2019

    16 andere producten in dezelfde categorie: